‘백신 시대’ 개막…‘일상 회복’ 첫 발

- 코로나19 백신 접종 26일 요양병원·시설 입소·종사자부터 실시 -

아산저널 | 기사입력 2021/02/26 [12:10]

‘백신 시대’ 개막…‘일상 회복’ 첫 발

- 코로나19 백신 접종 26일 요양병원·시설 입소·종사자부터 실시 -

아산저널 | 입력 : 2021/02/26 [12:10]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  1호 접종자 홍성 한국병원 김미숙 간호과장 모습      © 아산저널

 

충남도가 마침내 백신 시대를 개막하며, 코로나19 극복과 일상 회복을 위한 대장정의 서막을 열었다.

 

도는 26일 홍성 지역 의사·간호사를 시작으로, 도민들에 대한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본격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방접종은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접종은 보건소·위탁의료기관이 요양병원·시설을 방문하거나, 접종 대상자가 보건소를 찾아 받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상황에 따라 요양병원이나 종합병원 등의 의료기관이 자체적으로 접종을 실시할 수 있다.

 

충남 1백신 접종자로는 홍성한국병원 남종환(50) 진료원장과 김미숙(63) 간호과장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26일 오전 홍성군보건소에서 동시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도내에서 처음으로 받았다.

 

남 원장과 김 과장은 요양병원에서 몸과 마음이 아픈 환자들을 보살피며, 지역사회에 헌신해 왔다.

 

이들의 첫 접종은 의료진인 자신들이 먼저 백신 접종을 받아 의료기관에서의 감염·전파 위험을 줄이고, 환자들에게 안심할 수 있는 의료 환경을 제공하겠다는 뜻에서 비롯됐다.

 

특히 김 과장의 경우는 암을 극복 중으로, 환자들과 무엇이든 극복할 수 있다는 의지를 나누고, 더욱 적극적인 의료 활동을 펼치기 위해 팔을 걷었다.

 

김 과장은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의료인으로서 첫 접종을 받음으로써 불안감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양승조 지사는 이날 첫 접종이 진행된 홍성군보건소를 방문, 접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남 원장과 김 과장에게 백신 접종 확인서를 전달했다.

 

양 지사는 또 대 도민 희망메시지를 통해 우리 도는 시군과 긴밀히 협력해 4분기까지 이어지는 예방접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라며 코로나19 극복과 일상 회복을 위해 예방접종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정만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