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 공직자 부동산 투기 관련 자진신고 “책임감면제도” 적극 운영

- 본인이 가담한 공직자 투기행위 스스로 신고 시 형이나 징계, 행정처분 감면 조치 -

아산저널 | 기사입력 2021/04/08 [14:24]

국민권익위, 공직자 부동산 투기 관련 자진신고 “책임감면제도” 적극 운영

- 본인이 가담한 공직자 투기행위 스스로 신고 시 형이나 징계, 행정처분 감면 조치 -

아산저널 | 입력 : 2021/04/08 [14:24]

 

                                                                                                  © 아산저널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는 부동산 투기행위에가담하거나 연루된 공직자가 이를 스스로 신고하도록 유도하기 위해책임감면 제도*를 적극 운영하기로 했다.

 

* 부패·공익신고와 관련해 신고자나 협조자의 범죄행위가 발견된 경우 신고자나 협조자에 대한 형이나 징계, 불리한 행정처분을 감면할 수 있도록 한 제도

 

부패방지권익위법7조의2 및 제86조는 공직자가 업무처리 중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하여 이익을 취득하는 것을 금지하고, 이를 반한 경우 7년 이하 징역 또는 7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하고 있다.

 

국민권익위는 자신이 가담하거나 연루된 투기행위를 신고한공직자국민권익위에 책임감면을 신청하면, 관할 기관에 고자에 대한징계나 행정처분을 감면할 것을 적극 요구할 계획이다.

 

각 기관은 공직자 부동산 투기 관련 공익신고자에 대해 국민권익위가징계나 행정처분을 감면하도록 요구할 경우 정당한 사유가 없으면 이에 따라야한다.

 

이와 관련하여 국민권익위는 공직자의 직무 관련 투기행위를 신고한 사람이 신고로 인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관련 조사·수사기관에 신고자책임감면등 신고자 보호제도 운영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한편, 징역·벌금 등 형사처벌은 수사기관의 수사를 거쳐 법원이최종 결정하는만큼, 국민권익위는공직자 투기 신고 담당 수사기관과 재판부에 책임감면 제도를철저히 안내하여 신고자에 대한양형 시책임감면이 충분히 고려되도록 할 예이다.

 

국민권익위는 지난 34일부터 6월 말까지 공직자 직무 관련 투기행위집중신고 기간을 운영 중이다.

 

신고 대상은 공직자가 내부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에 투기한 행위 내부정보를 제공누설해 타인의 이익을 도모한 행위 공직자가 그 밖의 직무관련 정보를 이용해 이익을 도모한 행위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와 관련한공공주택 특별법,농지법,부동산거래신고법,개발제한구역법위반행위 등으로, 이를 신고하면 책임감면의 대상이 된다.      

 

▲  공직자 부동산 투기 관련 자진신고 “책임감면제도” 포스터        © 국민권익위원회 제공

 

이와 함께 국민권익위는 지난 330일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요청함에 따라 국회의원 174명과 그 가족에대해 조사하는 부동산 거래 특별조사단’(단장 이건리 부패방지부위원장)42일 공식 출범하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국민권익위의 신고자 책임감면 제도를적극 운영해 불법행위에 가담한 공직자가 스스로 신고하도록 유도으로써 공직자 직무 관련 투기행위를 적발·근절하는 노력을 적극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정만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