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귀 아산시장, 민선 8기 첫 월례모임서 시민·공직자에 큰절

- “시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 아산 만들겠다”

아산저널 | 기사입력 2022/07/04 [18:07]

박경귀 아산시장, 민선 8기 첫 월례모임서 시민·공직자에 큰절

- “시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 아산 만들겠다”

아산저널 | 입력 : 2022/07/04 [18:07]

 

 민선 8기 첫 월례모임에서 시민과 공직자들에게 큰절을 올리는 박경귀 아산시장  © 아산저널

 

시장이 아닌, 36만 아산시민을 대표하는 대표 시민이자, 2500여 공직자를 대표하는 대표 공직자로서 일하겠습니다. 시민과 공직자가 하나 되는 시정을 펼칠 수 있도록 잘 부탁드립니다.”

 

박경귀 아산시장이 4일 시민홀에서 열린 민선 8기 첫 월례모임에서 시민과 공직자들에게 큰절을 올렸다.

 

이날 열린 7월 월례모임에서 박경귀 시장은 시민 유공자 및 우수공무원에게 표창하고 아산 발전을 위해 헌신해주신 시민분들, 열심히 일해주신 공직자분들께 축하와 감사 인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61, 아산에 큰 변화가 있었다면서 현상 유지보다는 변화와 혁신을 택해주신 시민 여러분의 뜻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그 뜻을 어떤 방식으로 시정에 구현하고 시민을 위해 일할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선거에서 낸 공약과 선거 과정에서 청취한 시민 바람 등을 결합해 그린 민선 8기 비전과 구체적 방안을 곧 시민에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우선 시민 모두를 행복하게 만들자는 목표를 알리며 공직자 스스로 소명을 깨달으며 일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떻게 하면 시민을 행복하게 만들 수 있을지를 늘 가슴에 두고 새로운 아이디어와 의지를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시민이 모두 행복한 행복도시 아산은 우리 공직자만의 힘으로는 만들 수 없다. 해서, 민선 8기는 현안과 주요 사업 정책 결정 과정에 전문가와 활동가, 이해관계 시민,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참여자치위원회를 만들어 지방자치의 본질인 직접 민주주의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공무원들은 시민의 새로운 식견과 갈망을 열린 마음으로 받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하며 민간의 창의적 아이디어로 우리 시정은 새로운 동력을 얻게 되고, 시민의 바람은 더 실질적으로 충족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궁극적으로 우리 아산은 더 새롭게, 시민은 더 신나게 만드는 시정을 구현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박 시장은 시장이 아닌, 36만 시민을 대표하는 대표 시민이자 2500여 공직자를 대표하는 대표 공직자라는 마음으로 일하겠다면서 아산시가 잘못하는 일은 대표 공직자인 제가 혼나고, 잘하는 일이 있다면 담당 공무원 하나하나 칭찬받고 격려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시민 여러분께서도 아산시와 공직자를 믿고,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힘을 보태주시길 바란다면서 시민과 공직자가 하나 되는 시정을 펼칠 수 있도록 부탁과 당부의 인사 드리겠다며 큰절을 올렸다.

 

한편 이날 월례회의를 시작으로 민선 8기 항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박경귀 시장은 다음주 읍면동 간담회를 시작으로 현장 중심 행정에 집중할 예정이다.

 

/ 정만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