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최초 고속도로’ 시민 염원 드디어 실현

- ‘아산~천안 고속도로’ 20일 개통식, 밤 10시부터 전면 운행

아산저널 | 기사입력 2023/09/21 [12:33]

‘아산시 최초 고속도로’ 시민 염원 드디어 실현

- ‘아산~천안 고속도로’ 20일 개통식, 밤 10시부터 전면 운행

아산저널 | 입력 : 2023/09/21 [12:33]

 아산현충사IC 앞 광장에서 열린 아산~천안 고속도로 개통식                  © 아산저널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지난 20일 오후 배방읍 구령리에 있는 아산 현충사 IC’ 앞 광장에서 국토교통부(한국도로공사), 지역 국회의원, 아산시, 천안시와 함께 아산~천안 고속도로 개통식을 개최했다.

 

이번 개통식은 고속국도 제32호 당진~청주선 1구간인 아산~천안 구간의 개통을 알리는 자리로, 아산시 최초 고속도로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이번 구간은 2015년 말에 착공해 8년 만에 결실을 거뒀다. 이로써 38만 아산시민들은 염치읍 염성리의 아산 IC’, 배방읍 구령리의 아산 현충사 IC’를 통해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시는 이번 아산~천안 구간 개통으로 국가 간선 도로망의 혜택을 누리게 되면서 물류비용 절감, 지역 경쟁력 강화 등 시 발전에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와 함께 현재 공사 중인 인주~염치 구간이 서부내륙고속도로 이어지고, 현재 설계 마무리 단계에 있는 아산~당진 구간이 서해안고속도로와 연결되면, 아산시는 동서·남북 방향의 국가 간선 도로망을 갖게 된다.

 

박경귀 아산시장은 이날 개통식에서 “8년을 기다린 아산~천안 고속도로 개통에 이어 2027년이 되면 아산은 격자형 고속도로망을 갖게 된다이를 통해 지역 산업단지 물동량이 수출항으로 직결되는 여건을 갖추고, 김태흠 충남도지사의 베이밸리 메가시티의 큰 그림도 완성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공사가 대과 없이 끝나 아산과 천안이 하나의 교통망으로 연결된 점도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주민들이 불편이 없도록 고속도로 주변 도로 정비를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개통 구간은 20일 밤 10시부터 전면 운행된다.

 

/ 정만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