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계룡군문화엑스포 북한군 초청 여부’ 양승조 충남지사가 직접 설명하라!

정만국 기자 | 기사입력 2019/07/31 [13:22]

(성명)‘계룡군문화엑스포 북한군 초청 여부’ 양승조 충남지사가 직접 설명하라!

정만국 기자 | 입력 : 2019/07/31 [13:22]

 

충격으로 벌어진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지난 29일 확대간부회의에서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관련 보고 후 초청대상 국가 중 북한 문제는 어떻게 돼 가고 있냐고 물었다고 한다.

 

조직위 관계자가 정해진 바 없다며 손사래쳤다지만, 그렇게 얼버무리고 지나갈 문제가 아니다.

 

도지사가 사전 계산도 없이 공식석상에서 북한군 초청이슈를 느닷없이 언급했을리 만무하다.

 

핑크빛 전망은 넘치지만 실질적 비핵화의 길은 요원하기만 하다.

북한의 위험한 무력 도발과 무모한 대남 협박도 현재진행형이다.

 

별반 달라진 거 없는 호전적인 북한 태도로 한반도 긴장은 여전한데, 어떻게 대한민국의 주적인 북한군을 국군의 심장부인 계룡시에 초청할 생각을 할 수 있는지 자못 개탄스럽다.

 

아무리 주적 표현까지 삭제하는 북한 friendly 정권이라 해도 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린 군사·안보의 문제에는 금도가 있는 법이다.

 

현충일 폭탄주 파티로 머리 숙여 사과했던 것이 불과 엊그제이다.

 

엄청난 좌우 갈등과 국론 분열을 촉발할 수 있는 메카톤급 이슈를 도민의 동의 없이 결코 강행할 수 없다.

 

정녕 육해공 3군의 수도를 주적에게 활짝 오픈하는 교각살우의 어리석음을 범하려 한다면, 우리는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본인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서 국민 화합의 장이 되어야 할 축제를 이용하지 말길 바란다.

행여 남북 평화라는 그럴듯한 이름으로 과대 포장하며 정치적 상품화를 시도한다면, 엄청난 도민적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속히 도민 앞에 나와 북한군 초청 여부에 대해 설명하길 바란다.

도민들의 불안과 의구심이 깊어간다.

 

2019. 07. 31()

자유한국당 충청남도당

  • 도배방지 이미지